3기 신도시 발표 예고까지 겹치면서 수요 분산까지 우려하는 건설업계는 분양 일정 잡기에 고민이 많아졌다.